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처음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 칼의 춤: 검무의 달인 밀양기생 운심의 도전과 성취, 사랑을 그리다
[ 2015-04-08 23:42:45 ]
  
박학진
조회수: 1044        
18세기 조선 최고의 춤꾼 "운심"의 도전과 성취, 야망과 사랑을 그린 역사 팩션. 

칼의 춤 밀양기생 운심 1권_표 서체 수정.jpg



-작가의 말 


역사 속의 인물을 소재로 글을 쓰는 작가라면 너나없이 그러하듯이 작가 또한 이 작품을 쓰면서 가장 두려워했던 점은, 사료 또는 문헌에 나온 전혀 인물과 다른 이미지를 그려내지나 않을까 하는 것이었습니다. 18세기 조선 최고의 춤꾼 운심에 관한 역사의 기록은 매우 빈약하였고, 무엇보다 그녀가 밀양 출신이고 검무의 달인이었다는 사료 외에는 그녀의 생활이나 활동, 그리고 출신마을이나 부모형제 친지 등 유관한 사람들에 대해 알려주는 기록이 전무했던 탓이었습니다.

그런 면에서 밀양기생 운심이의 삶과 성격, 그리고 춤사위가 어떠했는가를 단편적으로나마 다루고 있는 <광문자전>, <청성잡기>, <입연기>, <응천교방죽지사> 등을 참고할 수 있었던 것은 작가에겐 퍽이나 다행이었습니다. 


『칼의 춤』을 구상하고 있을 즈음, 작가의 꿈에 나타난 검기 운심의 춤사위는 진정 소름 돋도록 아름다웠습니다. 관기라는 신분상의 멍에를 보잘것없는 허울처럼 여겨지게 한 그녀의 칼춤은 그야말로 강렬한 매혹이었습니다. 그녀의 흥과 멋과 한, 예술혼 앞에서는 당시대의 천민여성이라면 당연히 겪었을 법한 신분상의 차별과 억압, 수모는 한 바탕 칼춤만으로도 능히 삭여낼 수 있는 서러움일 것 같았습니다. 작가는 이와 같은 가정 속에서 밀양기생 운심의 이야기를 써나 갔습니다. 그러므로 『칼의 춤』에서 그려낸 이야기들은 상당 부분 작가의 상상을 바탕으로 한 글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렇게 실제로 존재했던 인물의 역정에 허구를 버무린 이야기를 감히 세상에 내어놓게 된 것은, 자신의 꿈을 성취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쏟은 한 조선 여인의 맵차면서도 아름다운 삶과 그녀의 독특한 연사가 시련과 좌절을 강요당하며 살아가고 있는 이 시대의 뭇 사람들에게 작은 위로와 응원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 까닭입니다. “약산은 천하의 명승지요, 운심은 천하의 명기다. 인생이란 모름지기 한 번 죽는 법, 이런 곳에서 죽는다면 더없는 만족이다.” 천길 벼랑 아래로 몸을 던지며 운심이 내뱉은 말소리가 싸르락 귓불을 울립니다. 부디 ‘밀양기생 운심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와 그녀의 서슬 푸른 칼사위가 팍팍한 현대를 살아가고 있는 독자들의 가슴에 한 줄기 청량한 바람으로 다가갈 수 있기를 다시 한 번 간절히 소망해 봅니다.







-차례 





동문고개 

응천교방

기예시험

단오경연

비사

뇌우

해어화

매화기생


-출판사제공 책 소개

연아가 스물에 장안에 들어가
가을 연꽃처럼 춤을 추자 일 만 개의 눈이 서늘했지.
듣자니 청루에는 말들이 몰려들어
젊은 귀족 자제들이 끊일 새가 없다지.
중국 상인의 모시는 눈처럼 새하얗고
송도 객주의 운라 비단은 그 값이 얼마인가?
술에 취해 화대로 주어도 아깝지 않은 건
운심의 검무와 옥랑의 거문고뿐이라네.

煙兒二十入長安 一舞秋蓮萬目寒
見說靑樓簇鞍馬 五陵年少不曾閒
胡商苧布白如雪 松客雲羅直幾金
醉興纏頭也不惜 雲心劍舞玉娘金

참새가 뜻을 품고 오동나무에 둥지를 틀고 
천년을 살아도 봉황이 되는 것은 아니니라.

검무로 조선 권력을 뒤흔들었던 운심의 일대기를 그린 소설 『칼의 춤』. 조선 명기로 이름을 날린 운심은 역사 속에 등장하는 단순한 인물이 아니다.

“백세를 산들 강건한 때 얼마이며
봄 한철이라 한들 맑은 날 얼마이랴.
이렇게 만났으니 마다말고 취하여
남도의 서글픈 이별가나 듣세나.”

『칼의 춤』에는 몸을 팔지만 마음만은 팔지 않는 여인의 애틋함이 서려있다. 또한 남정네들 속에 묻혀 살아야만 했던 조선시대 여인의 한과 얼이 숨겨 있다.

“화창한 봄기운이 꾀꼬리울음을 재촉하고
맑은 햇살은 개구리밥 위에서 파랗게 구르는데,
문득 들려오는 옛 노랫소리에
고향 돌아가고픈 생각에 손수건에 눈물 적시네.”

운심의 칼춤을 바라보는 이라면 누구라도 그 아름다움에 도취되어 본인의 생명도 버릴 수 있는 강한 중독성을 가지고 있었다. 꿈에서조차 잊을 수 없는 운심의 검무는 가히 월중항아月中姮娥의 그것과도 같았다.

“근래 안부를 묻습니다. 임은 잘 계신지요.
달 비친 비단 창가에 제 슬픔이 깊습니다.
만약 꿈속 혼이 다닌 길에 자취가 남는다면
임의 문 앞 돌길이 반쯤은 모래가 되었을 것이옵니다.”

운심은 중국의 서시와 양귀비, 조선의 황진이를 뛰어넘는 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었다. 운심의 동작 하나하나에 남정네들의 감탄이 온 도성을 가득 메웠다.

“내가 매일같이 책을 읽는 것은
누구의 스승이 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다만 그대를 위한 시를 짓기 위해서이라.
내가 매일 뒷산의 꾀꼬리 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은
그의 소리가 듣기에 좋아서가 아니라
오로지 그대의 목소리를 잊지 않기 위함이라.”

운심은 뛰어난 춤꾼이었지만 도도한 정신을 가진 협기였다. 힘깨나 쓰는 왈패들의 장단에 춤을 추지 않았으며, 올곧지 못한 사대부의 부름에 칼춤을 보이지 않았다. 운심은 그 누구를 원망하거나 갈망하지 않고 생을 마감했다.

“어느덧 미인도 늙어
뭇사람과 애끓는 이별하고
평생 아름다운 곳을 원했으나
결국 진랑(황진이)처럼 무덤에 몸을 의탁했을 뿐,
적적한 꽃밭에서 새들이 우는 것은
그대 넋이 화한 것이겠지." 


**

-책 속으로


영남루, 일주문 안으로 들어서면 먼저 천진궁 앞마당의 경
이로운 석화石花에 눈길이 머문다. 내친걸음으로 우뚝 솟아오
른 누각에 올라 대청마루에 앉으면 들바람소리가 시인묵객의
음창소리인양 수런수런 귓전에 몰려든다. 머리 위로 빛깔이
있어 언뜻 고개를 들어보면 색조 짙은 원색 대신에 은은한 분
청 색감의 단청이 포근하고 정겹다. 눈길을 언덕 비탈에 자라
난 대숲을 거쳐 아래로 내처 꽂으면, 기암수목을 휘어감은 강
물이 하얀 햇살을 사려감고 파릇파릇 흐르고, 강파江波는 억울
히 죽은 아랑의 혼백인양 제법 큰 여울로 출렁댄다.



**



“싸지잉.” 
홀연 맑고 서늘한 칼 울림(劍鳴)이 들려왔다. 거문고의 문현과 유현을 빠르게 이어 탈 때 나는 소리와도 같았으나 실은 운심이 검기를 뽑아든 것이었다. 날이 파랗게 선 진검이었다. 어느새 온 좌중이 가을 물결처럼 고요해졌다. 마침내 월대의 장고수가 왼손바닥만으로 북편을 둥, 둥, 둥, 입춤장단으로 느리고 묵직하게 살을 박아 치기 시작했다. 그에 맞춰 운심이 휘엇휘엇 서너 발 앞으로 걸어 나가다가 자르듯 발을 멈추고는 날아갈 듯한 자태로 납작 윗몸을 숙였다. 오른손의 검기를 칼날이 위로 향하게 하여 칼끝을 비스듬히 위를 향해 올려 찌르며 왼손으로 거머잡은 칼자루는 오른쪽 겨드랑이 곁바대에 닿을 듯 말 듯 갖다 붙이고 칼집은 가슴 앞에 모로 띄운 자세였다. 그 모습은 흡사 몸통에 연노랑과 자줏빛깔이 도는 꽃뱀이 몸을 칭칭 사리고 하얗고 긴 혀를 내뿜고 정중동으로 멈춰 있는 모습 같기도 하였다. 바로 그런 참에, 해금소리가 은연중 북장단에 끼어들고 잇달아 대금과 향피리소리가 갈마들었다. 둥둥, 두두둥 두둥···. 북소리는 여전히 느릿하고 묵직했으며 피리선율은 여린 듯이 섬세하였다. 그도 잠시뿐, 운심이 홀연 제 동그란 앞가슴을 휘감듯 칼자루를 돌려 잡고 가뿐 일어섰다. 그 순간 장고소리가 북소리에 선연하게 끼어들었고 장단 또한 점점 급촉해지기 시작했다. 그것이 신호였는지 운심이 하얀 버선발을 튕기듯 살짝 치켜들었다. 그러곤 발을 한 발 앞으로 내딛자마자 몸을 회리처럼 휘돌리며 별자리 주위를 빙빙 맴돌기 시작하였다. 어느덧 성난 매처럼 변한 그녀가 양 소맷자락을 휘저어 사위를 에워 감고 덩실거리고 너울대기 시작했다. 이미 칼날은 뵈지 않았고 칼 빛만 시월 새벽안개인양 어지럽고 자욱하였다. 이름하여 칼꽃(劍花)을 빚어내고 있는 것이었다. 





**



운심이 천천히 절을 올렸다. 그것은 자신이 태어나 누구에
게 올린 절 중에서도 가장 정성들여 올린 큰 절이었다. 조 부인
이 어깨를 가늘게 떨더니 기어이 소리 내 흐느끼기 시작했다.
운심은 그 눈물이 슬픔인지 아니면 회한인지, 아니면 어떤 고
통이 담겨져 있는 것인지를 알 수가 없었다. 자신마저 눈물을
흘리게 될까봐 애써 알려고 들지 않았던 까닭이었다. 다만,
사람이 살다보면 부득이한 일을 만나는 경우도 간혹 있는 것
이며, 그래서 원래 스스로 원하지 않던 일들도 어쩔 수 없이
하게 된다고 생각하고 말았다.
운심이 이조참의 조 영감 댁 대문을 나섰을 때는 한결 마음
이 홀가분해져 있었다. 왜냐하면 휘영청 뜬 달이 땅 위에, 꽃
위에, 풀 위에, 나무 위에, 그리고 그녀의 머리 위를 환하게
비추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업로드 by 저자




1/2, 총 게시물 : 40
제49회 동래민속예술축제 개최 안내 관리자 2014-04-08 0 715
39 【무.료.수.강.-온.라.인.】 직업능력개발 1급 자격증 교육생 선발 이재인 2017-10-24 0 15
38 김리아의 판소리 '흥보가'완창발표회 김리아 2017-08-31 0 48
37 제17회 전국 웃다리 농악경연대회 안내 김용래 2017-07-19 0 73
36 제5회 전국아리랑경연대회에 참가요강(2017년 10월 15일, 광화문 광장) 아리랑 2017-07-06 0 69
35 경희사이버대학교 문화예술경영학과 2017학년도 2학기 모집 양수현 2017-06-22 10 94
34 (공연안내) 김리아의 판소리 '화락성' -국립부산국악원 2016화요공감203회- 김리아 2016-10-19 14 182
33 최근 프랑스에서 테러가 박명상 2016-07-26 4 166
32 [6월24일] 최정상 보컬리스트들의 만남! 여름밤의 멜로디 콘서트 정한나 2016-06-17 5 166
31 [부산┃6월17일] 국립부산국악원과 함께하는 "힐링 국악 콘서트" 정한나 2016-06-16 14 158
30 부산민속예술보존회에 서영숙 2016-06-12 0 2
29 2016년 평택농악 정기발표 공개행사 '파일난장굿' 김용래 2016-05-12 0 116
28 [에이팜]2016 에이팜 쇼케이스 사업설명회 초청 처용문화제 2016-04-14 0 132
27 가입인사드립니다. 장선희 2015-05-24 0 262
♣ 칼의 춤: 검무의 달인 밀양기생 운심의 도전과 성취, 사랑을 그리다 박학진 2015-04-08 0 1045
25 동래야류 전과장을 언제 볼 수 있을까요? 가오징 2014-11-01 0 647
24 [공연]중요무형문화재 제34호 강령탈춤보존회 제 57회 정기공개발표행사 노병유 2014-08-30 0 1092
23 2014년 하계 강습회는 언제부터 할까요? 황광석 2014-07-05 0 554
22 참여마당에 사진 올리는 방법은 없나요? 이한탁 2014-03-06 0 467
21 <예술로 배우고 예술로 일하기> 프로그램 참여자 모집 이유림 2013-08-28 10 620
1   2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
 
 
 
 
Untitled Document